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기장판 저온 화상 주의…따뜻하다고 방심했다간 '큰 코 다쳐'

‘전기장판 저온 화상 주의’ ‘전기장판 저온 화상 주의’. [중앙포토]
전기장판 저온 화상 주의가 화제다.



본격적인 한파가 계속되면서 전기장판이나 핫팩, 손난로와 같은 발열 기구를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핫팩, 손난로, 전기장판으로 인한 저온 화상 환자도 늘고 있다. 이에따라 전기장판 저온 화상 주의보가 떨어졌다.



전기장판이나 핫팩은 40~70도 사이의 낮은 온도지만 한 부위에 오랜 시간 대고 있을 경우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다.



저온 화상이란 장시간에 걸쳐 열이 서서히 침투하기 때문에 겉은 괜찮아 보여도 피부조직에 손상을 입게 되는 것을 말한다.



특성상 고온에 의한 화상보다 상처 면적은 좁지만 깊이는 상당하다.



저온 화상의 특징은 정작 본인이 증상을 알아채지 못해 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전기장판이나 핫팩을 사용한 후 피부에 감각이 없거나 색이 하얗게 변했을 경우 신속하게 화상 전문병원을 찾아야 한다.



겨울철 전기장판 저온 화상 주의를 위해서는 오랜 시간 특정 부위에 직접 대고 있지 않아야 한다. 또 저온 화상을 입었다면 일단 찬물로 환부를 식히는 쿨링 마사지를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피부에 감각이 없거나 색이 하얗게 변했을 때는 화상 전문병원을 찾는 것이 상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기장판 저온 화상 주의’.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