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객실담당 상무에 이어 법무실장…대한항공 임원진 줄줄이 소환

대한항공 임원진들이 줄줄이 검찰에 소환되고 있다.



‘땅콩회항’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이근수)는 20일 오후 2시쯤 대한항공 법무실장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5시간 30분동안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증거인멸’ 의혹에 관한 사실관계와 조 전 부사장의 개입 여부 등을 물었다. A씨는 “증거인멸과 관련해 법률 검토 등을 도왔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는 제 일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A씨는 본지 기자에게 “여 상무님은 본인 업무의 일환으로 한 것이지 ‘증거인멸’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윗사람의 실수를 있는 그대로 보고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된 임직원은 여 상무 한 명뿐이다.



검찰은 ‘증거인멸’ 관련 지시와 보고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밝혀내는 데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두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 한 통신기록을 중심으로 임직원 휴대전화ㆍ여상무와 박사무장 간 통화녹음 파일ㆍe-메일ㆍ보고 문건 등을 들여다 보고 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이 증거인멸 지시를 내리고 보고를 받았으며, 여 상무는 ‘각본’을 짜는 등 증거인멸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여 상무가 조 전 부사장에게 보낸 e-메일에서 ‘지시하신 승무원들의 절차 미준수 사항에 대해 보고드린다’는 문구를 찾았지만 검찰관계자는 “‘증거인멸’이 아닌 땅콩 매뉴얼 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데 대한 지시와 보고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증거인멸’ 수사가 상당히 진행된 만큼 조 전 부사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도 조만간 청구될 것으로 보인다.



이서준 기자 be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