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전 도면 유출’ 한수원 해커 국내 있는 듯…검찰, 고리 월성 등에 수사관 파견





검찰이 한국수력원자력을 해킹한 해커의 접속 위치를 찾아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개인정보범죄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은 21일 “범인으로 추정되는 트위터 ID의 IP주소를 추적한 결과 국내 지방 모처로 나와 검사와 수사관 등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또 문서가 유출된 고리 원전 2호기와 월성 1호기 등에도 수사팀을 보냈다. 검찰은 지난 19일 한수원이 검찰에 수사 의뢰한 이후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대검 사이버수사단과 경찰청 사이버수사대를 총동원해 수사하고 있다. 이틀 만에 ID 사용처를 특정해 빠르면 주초 해커의 정체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자신을 ‘원전반대그룹 회장 미핵’이라고 밝힌 인물은 21일 오전 1시 32분 자신의 트위터에 4개의 압축 파일을 추가 공개했다. 고리 원전 2호기의 공조기와 냉각시스템 도면, 월성 원전 1호기의 밸브 도면, 원전 가동 프로그램인 MCNP5와 BURN4 매뉴얼 등이다. 그는 "원전 수출 하고 싶다는 니들이 기밀 아니라고 하는 주요 설계도면 10만장 추가 공개하겠다”면서 “크리스마스까지 원전 가동 중단하고 이후에 뉴욕이나 서울서 면담하자. 내 안전 보장해주고 돈도 부담하셔야 될거다”고 말했다. 또 “하와이에서 원전반대그룹 회장, 미 핵”이라고 써 자신이 국내가 아닌 미국 하와이에 있음을 시사했다. 이 인물은 지난 15일, 18일, 19일에도 개인 블로그와 트위터에 원전 내부 문서를 올렸다. 한수원은 이에 대해 "내부 문서는 맞지만 기밀에 속할 정도로 중요한 문서는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