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공청소기 최대흡입력 제품 간 2.4배 수준 차이

진공청소기의 최대흡입력이 제품끼리 2.4배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ㆍ한국소비자원이 21일 국내 시판중인 14개 제품의 품질을 시험 비교한 결과다. 조절단계 ‘최강’ 상태에서 흡입력은 삼성 VC442LLDCUBN이 422W로 가장 강했다. 172W인 로벤타(RO7824KO)의 2.4배 수준이다.



조경록 소비자원 기계전기팀장은 “흡입력이 가장 약한 로벤타 제품도 마루나 장판바닥을 청소하는데 충분하다”며 “다만 틈새에 있는 먼지를 제거할 때는 흡입력이 센 제품이 좋다”고 설명했다.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은 한 개를 제외하곤 대부분의 제품이 표시등급과 동일한 등급이거나 표시 값을 뛰어넘었다. 다만 더트데빌(DDC88-QP1K)의 실제 에너지소비효율은 표시 값의 80% 수준으로 기준에 미달했다. 이 제품은 표시 값(0.20 ㎎/㎥ 이하)보다 미세먼지도 많이 방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음 테스트에선 로벤타(RO7824KO), 밀레(S8320), 삼성(VC77F70LHCD), 지멘스(VSZ5XTRM11), LG(VK8250LYNM) 등 5개 제품이 ‘매우 우수’ 판정을 받았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