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역 병사가 로스쿨 2곳 합격

‘주군(軍)야독’을 실천한 현역 병사가 복무 기간 중 로스쿨 두 곳에 합격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육군 31사단 예하 연대에서 행정병으로 근무하는 최일준(사진ㆍ28) 병장이다.



최 병장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사법시험을 준비하다가 지난해 군에 입대했다. 사법시험에서 성과를 내지 못한채 적지 않은 나이로 입대한만큼 고민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진로를 고민하던 최 병장은 전역을 10개월 앞둔 지난해 3월 로스쿨 도전을 결심했다.



현역 병사 신분인만큼 상황은 녹록치 않았다. 최 병장은 주말과 일과시간을 마치고 주어지는 개인정비 시간을 최대한 활용했다. 부대 내 인터넷 사용시설인 사이버지식정보방에서 로스쿨 지원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고 진학에 필요한 에세이와 인터뷰를 준비했다. 외출ㆍ외박은 물론 휴가까지 뒤로 미루고 시험 준비에 매진했다. 부대도 개인정비시간을 이용해 공부에 매진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줬다. 휴가도 시험일정에 맞춰 조정해줬다.



최 병장은 “입대 전까지만 해도 군복무 중 로스쿨 시험을 준비해 합격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때로 너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지만 지휘관님을 비롯한 동료 전우들의 격려와 도움이 큰 힘이 되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군 관계자는 “최 병장처럼 군 생활하는 가운데 자신의 꿈과 목표를 이루기 위해 도전하고 노력하는 장병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 병장은 내년 1월 1일에 전역을 앞두고 있으며, 3월에 본인이 선택하는 로스쿨에 입학하게 된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