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F소나타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등 새해부터 100만원 보조금

LF소나타ㆍ프리우스 등 5개 차종이 하이브리드차 보조금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해당 차를 사는 사람은 새해부터 대당 100만 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새해부터 시행되는 하이브리드차 보조금 지원대상 차량으로 LF소나타 하이브리드(현대), 프리우스ㆍ프리우스Ⅴㆍ렉서스CT200h(이상 도요타), 퓨전 하이브리드(포드) 5종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모두 이산화탄소(CO2)배출량 97g/㎏ 이하인 중소형 하이브리드차들이다.



새해 1월 1일 출고분부터 해당 차를 사는 소비자는 자동차등록사업소 등록 후 보조금을 신청하면 100만 원을 받게된다. 한국환경공단 ‘하이브리드차 구매보조금 지원시스템(www.hybridbonus.or.kr)’에 접속하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자동차등록증 사본과 본인명의 통장사본을 갖춰 직접 인천 서구의 한국환경공단 본사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보조금은 지급 신청 후 30일 이내에 계좌로 입금될 예정이다.



김한별 기자 id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