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3D 전자지도 나와…'항공기 내비게이션 시대' 첫 발



















인천공항의 주요 시설을 고해상도 3D그래픽으로 표현한 전자지도가 나왔다. 향후 항공기, 공항용 차량 등에 탑재되면 본격적인 ‘항공기 내비게이션’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최신 정보통신(IT)기술과 지리정보시스템(GIS)을 활용해 전자공항지도(AMDB, Airport Mapping Database)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공항운영자 가운데 세계 최초다.



지도는 지상 측량, 고해상도 디지털 영상 촬영 등을 통해 3D로 구축한 활주로ㆍ유도로ㆍ건물 등의 기하학적 정보를 담고 있다. 시설물의 기능ㆍ특성과 같은 세부 속성정보도 포함돼 있다. 공사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표준을 준수했고 대한측량협회로부터 정확도와 정밀도를 인증 받았다”며 “차량용 내비게이션 기술을 항공기에 구현하고자 하는 세계 최초의 시도”라고 밝혔다. 향후 이 지도에 항공기 이동경로 안내, 공항주변 장애물 회피 경보와 같은 항행기술을 결합하면 악천후나 야간운항 안전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완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국내ㆍ외 공항의 디지털 정보 구축 분야에서 새 표준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한별 기자 id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