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사 속으로 사라진 통진당…해산 결정 후 조치는?

[앵커]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후폭풍이 정치권에 몰아치고 있습니다. 긴박하게 돌아가는 정치권 움직임을, 정치부 구동회 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구동회 기자.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에 따른 후속 조치들이 속속 나오고 있는데, 중앙선관위가 통합진보당의 재산을 압류하는 절차에 들어갔죠?

[기자]

네, 정당 등록이 말소되면서 당의 소유 재산도 모두 국고로 환수해야 합니다.

중앙선관위는 통합진보당의 중앙당과 서울시당의 남은 재산을 그대로 묶어두기 위한 가처분신청에 들어가 있는 상태입니다.

한마디로 당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겁니다.

통합진보당의 대표적인 재산은 서울 동작구 대방동 중앙당사와 국고보조금 등인데요.

중앙선관위가 납부 명령을 내리면 대방동 당사는 두 달 안에, 그리고 국고보조금은 오는 29일까지 국고로 회수해야 합니다.

[앵커]

국회 안에도 통합진보당 사무실이 있는데, 사무실 퇴실 조치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어제 헌재 결정이 나자마자 국회 사무처에서 기자들에게 한 장의 보도자료를 보냈습니다.

바로 이건데요. 25일까지 국회 안에 있는 통합진보당의 사무실을 비워달라는 내용입니다.

현재 통합진보당이 국회에서 사용하고 있는 사무실은 본청에 2개, 그리고 국회 의원회관에 5개 해서 총 7곳입니다.

오늘은 주말인 데다 해산 결정 반대 집회 등이 있어서 사무실을 비우는 사람은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저희가 관계자들에게 물어보니까 24일 즈음 개인적으로 방을 빼겠다, 짐을 빼겠다, 이런 얘기가 있었습니다.

[앵커]

국회 본청, 그리고 회관 이렇게 사무실이 있는데, 24일이면 다음 주인데 다음 주부터 집기들도 다 빼게 되는 거죠?

[기자]

겉으로 보기엔 짐이 굉장히 많아 보이지만, 챙겨가야 할 짐은 생각보다 많지 않습니다.

컴퓨터 같은 경우 보안의 문제로 개인 컴퓨터를 쓰지 못하게 하고, 국회가 승인한 본체와 모니터가 하나로 돼 있는 일체형 컴퓨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문서 파일만 외부 저장장치에 담아 놓으면 됩니다.

나머지 집기 같은 경우는 대부분 국회 사무처 재산으로 돼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것을 옮기는데 크게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지는 않습니다.

[앵커]

통합진보당의 앞으로가 궁금한데, 정의당과 다시 손을 잡는 건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물론 갈등이 있어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만.

[기자]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다시 손을 잡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저희가 정의당 핵심 관계자와 얘기를 나눴는데요.

"통합진보당 사태에 정의당까지 엮이면 상황이 더 안 좋아질 수 있다"고 했습니다.

오히려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이후 정의당에 당원 가입 문의가 늘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그러니까 통합진보당 내 일부 지지층이 정의당에 흡수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기본적으로 통합진보당이 북한 문제를 중시하는 민족해방계열인 NL 진영인데 반해, 정의당은 노동문제를 중시하는 민중민주계인 PD 계열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서로 화합하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앵커]

구동회 기자 수고했습니다.

JTBC 핫클릭

헌재,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후폭풍과 남은 쟁점은통진당, 헌정 사상 첫 강제해산…5명 의원직도 박탈해산 결정 뒤엔 '논란의 RO'…헌재 결정문 살펴보니통합진보당 해산 후폭풍…이틀째 반발 집회 이어져법조계도 놀란 '8대1' 압도적인 결정…헌재의 보수화?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