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의 브이존을 책임지는 타이와 타이 바



(좌) 남색과 흰색의 기본 조합은 최대한 깔끔한 스타일을 완성하는 게 관건이다. 경쾌한 물방울무늬 타이,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타이 바, 그리고 셔츠와 비슷한 색상의 포켓치프, 이 세 가지 조합이면 훌륭하다.

[젠틀맨] 타이와 타이 바, 그리고 포켓치프의 조화가 슈트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결정한다.



남색 재킷 75만원대, 반하트 디 알바자. 하늘색 셔츠 4만9천원, CM900.

물방울무늬 타이 11만8천원, 클럽 모나코. 실버 타이 바 3만8천원, 해버대셔스.

하늘색 포켓치프 6만원, 비앤테일러샵 by 비앤테일러.



(우) 더블브레스트 줄무늬 슈트를 입을 때는 클래식한 분위기를 강조하는 게 좋다. 세미 와이드 칼라 셔츠에 페이즐리 무늬 타이를 윈저 노트 방식으로 매 중후한 느낌을 완성해보자. 타이 바와 포켓치프는 최대한 절제한다.



남색 더블브레스트 줄무늬 재킷 42만원, 지오 송지오. 흰색 셔츠 98만원, 브리오니.

페이즐리 무늬 실크 타이 15만원대, 반하트 디 알바자. 실버 타이 바 가격 미정, S.T. 듀퐁.

흰색 리넨 포켓치프 6만9천원, 시모노 고다 by 유니페어.







(좌) 남색 더블브레스트 슈트를 같은 계열의 체크 셔츠, 버건디 색상의 액세서리와 함께 매치해보았다. 젊은 감성으로 입고 싶다면 레지멘탈 타이에 가는 굵기의 타이 바를 착용하고 포켓치프를 부채꼴 모양으로 접어 곡선이 살짝 드러나게 한다.



남색 더블브레스트 재킷 3백10만원, 꼬르넬리아니. 하늘색 체크 셔츠 88만원,

브리오니. 레지멘탈 타이 15만원대, 반하트 디 알바자. 가는 타이 바 50만원대, 알프레드 던힐.

버건디색 포켓치프 20만원대, 브루넬로 쿠치넬리.



(우) ‘회색 슈트에는 흰색이나 하늘색 셔츠’라는 뻔한 공식 말고 칼라에 포인트 색상이 있는 클레릭 셔츠를 입어보자. 여기에 줄무늬 타이와 물방울무늬 포켓치프를 매치하면 경쾌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회색 재킷 96만원, 라르디니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회색 칼라가 돋보이는

클레릭 셔츠 14만원, 지오 송지오. 회색 레지멘탈 타이 42만원, 브리오니.

타이 바 31만9천원, S.T. 듀퐁. 물방울무늬 실크 포켓치프 14만원, 돌체&가바나.







(좌) 차콜 그레이와 남색의 조합은 늘 세련된 느낌을 준다. 셔츠로 포인트를 줄 때는 타이와 포켓치프, 타이 바는 절제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게 좋다. 색상은 셔츠와 같은 계열을 선택해야 한층 더 멋스럽다.



더블브레스트 재킷 2백35만원, 돌체&가바나. 체크 셔츠 80만원, 톰 포드. 남색 울 타이

가격 미정, 드레이크스 by 분더샵. 타이 바 31만9천원, S.T. 듀퐁. 테두리에 남색 자수로 장식한 부채꼴 포켓치프 12만5천원, 라르디니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우) 줄무늬 슈트와 경쾌한 물방울무늬 타이, 그리고 페이즐리 무늬 포켓치프의 만남은 늘 신선하다. 단, 이렇게 여러 가지 무늬를 함께 매치할 때는 색상만큼은 통일성이 있어야 촌스러움을 피할 수 있다.



줄무늬 재킷 7백30만원(바지 포함), 키톤. 하늘색 셔츠 4만9천원, CM900.

남색 바탕에 빨간색 물방울무늬가 있는 니트 타이 15만원, 피오리오 by 비앤테일러.

실버 타이 바 3만8천원, 해버대셔스. 페이즐리 무늬 포켓치프 21만원, S.T. 듀퐁.







(좌) 데님 셔츠와 앙증맞은 꽃무늬 타이, 빈티지한 감성의 타이 바, 그리고 클래식한 스타일의 포켓치프의 조합은 중후한 갈색 재킷을 보다 활력 넘치게 만들어준다. 이때 포켓치프는 네모반듯하게 접어 담백하게 연출해보자.



갈색 체크 재킷 1백54만9천원(바지 포함), 라르디니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데님 셔츠 7만9천원, TNGT. 앙증맞은 꽃무늬 울 타이 19만원, 드레이크스 by 지 스트리트 494 옴므. 금색 타이 바 6만6천원, 클래스티지 by 바버샵. 초록색 울 포켓치프 33만원, 에르메네질도 제냐.



(우) 갈색 체크 재킷을 톤온톤으로 입고 싶다면 한 가지 아이템으로 포인트를 준다. 셔츠 색상이 도드라질 경우에는 타이 바, 타이, 포켓치프의 색상을 같은 계열로 선택한다. 단, 타이는 단색보다는 깅엄 체크 무늬가 더 멋지다.



갈색 체크 재킷 99만8천원, 보기 밀라노. 샴브레이 셔츠 가격 미정, 오리앙 by 분더샵.

갈색과 검은색으로 이루어진 깅엄 체크 타이 32만원, 톰 포드.

짙은 갈색 타이 바 1백만원대, 루이 비통. 포켓치프 가격 미정, 지오 송지오.







(좌) 버건디색 재킷은 빈티지한 무늬와 색상의 액세서리를 매치할 때 돋보인다. 이때 타이나 포켓치프는 페이즐리나 물방울무늬로 선택한다. 낡은 듯한 느낌의 금색 타이 바로 포인트를 주었다.



울 재킷 3백90만원, 포켓치프 13만원, 모두 꼬르넬리아니. 연보라색

셔츠 4만9천원, CM900. 꽃무늬 타이 15만원, 피오리오 by 비앤테일러.

금색 타이 바 8만8천원, 부테로 by 유니페어.



(우) 체크와 물방울무늬의 조합은 언제나 환영이다. 단, 셔츠와 재킷을 체크무늬로 입을 경우에는 타이와 포켓치프도 같은 무늬를 골라야 한다. 이때 포켓치프는 삼각형 모양이 드러나는 트라이앵글 폴드 방법으로 접어야 단조로움을 덜어낼 수 있다.



체크무늬 재킷 3백10만원, 꽃무늬 타이 25만원, 모두 꼬르넬리아니.

남색 깅엄 체크 셔츠 10만원대, S.T. 듀퐁. 타이 바 9만9천원, 클래스티지 by 아이엠샵.

포켓치프 24만5천원, 브루넬로 쿠치넬리.







(좌) 회색 재킷에 줄무늬 셔츠로 포인트를 주고 싶을 땐 타이, 타이 바, 포켓치프만큼은 담백해야 한다. 타이와 재킷 색상이 비슷할 때 포켓치프를 셔츠 색상과 같은 계열로 매치하면 깔끔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연한 회색 재킷 39만9천원, 일꼬르소. 빨간색 세로 줄무늬 셔츠 25만원대,

반하트 디 알바자. 회색 울 타이 15만9천원, 드레이크스 by 유니페어. 곡선 타이 바 8만9천원, 베벨로. 빨간색 테두리가 돋보이는 흰색 리넨 포켓치프 6만원, 프루이 by 비앤테일러.



(우) 따뜻한 느낌을 연출하고 싶다면 코듀로이 셔츠에 울 타이를 매치하고 보색 대비를 명확히 드러내는 게 좋다. 이때 포켓치프는 재킷과 동일한 색상으로 매치해 잔잔한 스타일로 마무리한다.



갈색 하운즈투스 재킷 2백49만원, 코듀로이 셔츠 가격 미정, 모두 S.T. 듀퐁.

남색 윈도페인 체크무늬 울 타이 12만1천원,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타이 바 9만9천원, 클래스티지 by 바버샵. 포켓치프 6만원, 프루이 by 비앤테일러.







(좌) 밤색과 진한 회색 계열로 옷을 입을 때는 액세서리를 신중하게 골라야 한다. 지나치게 무거워 보일 수 있으니 타이와 포켓치프는 잔잔한 무늬가 있는 것이 좋다. 포켓치프는 반듯하게 접고 주머니에 쏙 넣어 무늬가 살짝 드러나게 하면 좀 더 젊어 보인다.



회색 재킷 90만원, LBM1911 by 지 스트리트 494 옴므. 버튼다운 셔츠 25만원대, 반하트

디 알바자. 물방울무늬 니트 타이 35만5천원, 브루넬로 쿠치넬리. 타이 바 8만8천원,

클래스티지 by 아이엠샵. 꽃무늬 실크 포켓치프 가격 미정, 프라다.



(우) 버튼다운 셔츠를 입을 때 타이를 포인핸드 노트 방법으로 매면 좀 더 산뜻해 보인다. 셔츠와 재킷에 패턴이 있을 경우에는 타이를 담담한 단색으로 매치해 복잡함을 덜어내보자. 포켓치프는 상반된 무늬를 매치해야 지루하지 않다.



하늘색 체크 재킷 99만8천원, 보기 밀라노. 하늘색 체크 셔츠 14만9천원,

브룩스 브라더스. 폭이 넓은 남색 니트 타이 32만원, 톰 포드. 타이 바 8만9천원, 베벨로. 페이즐리 면 포켓치프 5만9천원, 에레디 끼아리니 by 유니페어.







(좌) 검은색 재킷을 도시적으로 입고 싶다면 하운즈투스 무늬 셔츠와 경쾌한 물방울무늬 타이, 그리고 셔츠와 같은 문양의 포켓치프를 고른다. 색상을 블랙&화이트로 매치하면 느낌이 더 살아난다. 여기에 독특한 디자인의 타이 바를 더하면 끝.



검은색 재킷 57만원, 시스템 옴므. 하운즈투스 무늬 셔츠 77만원, 돌체&가바나.

물방울무늬 실크 타이 29만8천원, 랄프 로렌 퍼플 라벨. 해골 타이 바 8만9천원, 베벨로. 하운즈투스 무늬 실크 포켓치프 24만원, 키톤.



(우) 체크와 줄무늬의 조합은 어떤 스타일에서도 빛난다.

타이와 포켓치프, 타이 바를 최대한 단정한 것으로 고르면 절제된 느낌을 줄 수 있다.



라펠이 큰 회색 더블브레스트 체크 재킷 3백85만원(바지 포함 가격),

줄무늬 클레릭 셔츠 49만원, 흰색 포켓치프 16만5천원,

회색 사선 줄무늬 울 타이 25만원 모두 구찌. 타이 바 3만8천원, 해버대셔스.





글=지영희 젠틀맨 기자, 사진=이승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