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복 입으면 주차요금 깎아드려요"

한복 장려가 조례로 만들어지고 있다. 김명호 경북도의원(안동·사진)이 대표 발의한 ‘경상북도 한복 착용문화 진흥’ 조례안이 최근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를 통과했다. 이 조례안은 도민의 한복 착용문화를 장려해 전통문화유산으로 가치를 드높이고 중요성을 제고하는 데 목적이 있다. 또 우리 옷의 얼을 계승하고 고유 명절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한복을 자주 입을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취지다.



경북도, 전통 의상 진흥 조례 추진

 조례안은 ▶도지사는 한복 착용문화 장려를 위한 시책을 개발하고 ▶한복을 착용하고 공공시설을 이용할 경우 입장료와 주차요금 등을 감면받을 수 있도록 하며 ▶한복 착용 활성화를 위해 ‘경북도 한복의 날’ 지정 근거 등을 마련하도록 했다.



 김 의원은 “경북이 한류의 본산 ”이라며 “ 한복 문화와 산업을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 순발력을 발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