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한 신임 부산변호사회장 "변호사 새 길, 공익활동에서 찾을 것"

“임기가 끝나면 수임료 받는 변호사 일은 하지 않겠습니다.”



 부산변호사회 회장에 연임된 조용한(54·사법연수원 14기·사진) 현 회장의 선언이다. 그는 회장 임기가 1년에서 2년으로 바뀐 1980년대 이후 처음으로 연임됐다. 15일 부산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총회에서 단독 출마해 제55대 회장이 된 것이다.



 1985년 사법연수원을 마치고 줄곧 부산에서 활동한 그는 “앞으로 2년 더 부산변호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한 뒤 물러나면 수임료 받는 소송 업무는 하지 않겠다”며 “변호사로서 지역에 기여할 수 있는 다른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현재 부산변협에 등록된 변호사는 570명. 로스쿨 출신 변호사들이 배출되면서 3년 전에 비해 두 배쯤 늘었다. 앞으로도 가파르게 늘어날 추세다. 그는 “변호사 대량 배출시대를 맞아 대책이 필요하지만 국가에 요구하지 않겠다”며 “시민에게 다가가는 공익활동을 강화해 변호사가 할 수 있는 새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고급 법률서비스를 서울의 로펌에 빼앗기지 않기 위한 대책도 고민하고 있다. 산업·학계와 함께 연구조직을 만들어 젊은 변호사들이 전문· 특수 분야 소송을 맡을 역량을 기르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김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