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만 "아내 사생활 악소문 돌아 미행 믿게 됐다"

‘정윤회 동향 문건’과 관련해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박지만 EG 회장은 10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뒤 16일 새벽 귀가했다. 박 회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김상선 기자]


박지만(56) EG 회장이 15일 검찰 조사에서 “‘정윤회(59)씨가 오토바이 기사를 시켜 미행했다’는 지난 3월 시사저널 기사는 사실이 아니지만 나와 가족들이 미행당하고 있다고 의심했던 건 사실”이라고 진술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미행설의 실체가 있는지와 실체가 없다면 누가 의도적으로 미행설을 유포한 것인지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이 청와대에서 지난 4월까지 대통령 친·인척 관리 및 감찰을 담당했던 조응천(52) 전 공직기강비서관과 정윤회씨를 다시 소환하기로 한 것도 박 회장의 진술 때문이다.

"청와대·여권 여러 명에게서 들어"
검찰, 미행설 실체 있는지 수사
조응천·정윤회 재소환하기로



 16일 검찰에 따르면 박 회장은 전날 조사에서 “지난해 12월 나를 미행하던 오토바이 기사를 붙잡아 ‘정윤회씨가 지시했다’는 자술서를 받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따라서 자술서도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회장은 “지난해부터 청와대와 여권 인사 여러 명에게서 나와 가족에 대한 미행 얘기를 들었다. ‘정윤회씨 측이 미행하니 조심해야 한다’는 경고도 받았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당시 아내(서향희 변호사) 등 가족의 사생활과 관련한 각종 악소문이 돌아 가족을 미행한다고 믿게 됐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특히 세계일보 기자에게서 청와대 유출 문건들을 건네받으면서 ‘정윤회 미행설’을 더욱 확신하게 됐다고 한다. 문건 대부분이 부인 서 변호사에 관한 동향 보고서였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박 회장은 지난 3월 23일 시사저널 보도가 나온 후 며칠 뒤 정씨가 자신을 찾아와 “미행을 지시한 적이 없다”고 했지만 거짓말을 하는 것으로 생각해 “가증스러웠다”고 측근들에게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회장은 검찰 조사에선 자신에게 정씨 측 미행설을 경고한 청와대나 여권 인사들의 신원에 대해선 함구했다고 한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박 회장에게 ‘정씨가 미행을 한다’고 전한 청와대 및 여권 인사가 누구인지 추적해 박 회장에 대한 미행이 실제로 있었는지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조 전 비서관과 박관천 경정이 공직기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당시 박 회장에게 미행설에 대해 구체적으로 보고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조 전 비서관과 박 경정을 추가로 불러 미행설과 관련된 내사 자료 등을 박 회장에게 전달한 적이 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은 또 정윤회씨를 상대로 박 회장이 정씨의 미행을 의심했다고 진술한 정황이 사실인지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은 박 회장이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과 정호성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에게 문건 유출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한 적이 없다. 문건은 조응천 전 비서관을 통해 청와대에 제출했다”고 밝힘에 따라 조 전 비서관을 상대로 이 부분을 확인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특히 남재준 전 원장에 대해선 “아예 모르는 분”이라고 했다고 한다. 앞서 남 전 원장도 “서로 모르기 때문에 연락한 적이 없다”고 했다.



 박 회장은 세계일보 조모 기자로부터 지난 5월 12일 건네받은 소위 ‘서향희 동향’ 문건들에 대해선 “조응천 전 비서관을 통해 청와대에 제출했기 때문에 갖고 있지 않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글=정효식·윤정민 기자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