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치로 아토피 치료? 힘들지만 현재진행형

“ ‘위대한 식품인 김치의 효능을 한국인이 연구해서 제대로 밝혀놓지 않으면 조상들에게 누를 끼치는 행위’란 대학 은사(한홍의 전 인하대 생명과학과 교수)의 말씀을 가슴에 늘 새기고 다녔다.”



CJ 발효식품센터 김봉준 박사

최근 ‘CJ제일제당 올해의 어워즈’를 받은 이 회사 식품연구소 발효식품센터 김봉준(41·사진) 박사는 ‘한국의 메치니코프’(유산균의 효능을 밝힌 러시아 학자)를 꿈꾼다.



그가 김치와 처음 인연을 맺은 것은 98년 대학원(인하대)에서 김치 유산균을 전공하면서부터다. 그 후 16년간 그는 김치 유산균을 찾는 일에 몰두했다. 200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한 뒤에도 김치를 손에서 내려놓지 않았다. 난치병인 아토피성 피부염을 김치 유산균으로 치료해보겠다며 회사 대표를 설득한 것도 2006년 6월로 갓 신입을 벗어난 때였다.



“김치가 면역력을 높인다는 확신을 갖고 있었기에 아토피 치료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봤다. 아토피를 약이 아닌 김치란 식품을 통해 낫도록 해보고 싶었다.”



하지만 혼자 1년에 4억∼5억원을 쓰겠다고 했으니 내부 반응은 싸늘했다. 설령 아토피 치료를 돕는 유산균을 찾아내 그 효과가 입증되더라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건강기능식품으로 허가를 받기가 매우 힘들다는 이유였다. 김치에서 아토피 증상 완화를 돕는 유산균을 찾아 헤맨 지 2년째. 그의 집에서 연구의 첫 실마리가 풀렸다. 당시 아토피에 걸려있던 3살짜리 아들에 유산균을 먹였는데 이게 효과를 본 것이다.



그가 찾아낸 유산균의 효과와 부작용을 밝히는 연구가 2010년 7월부터 삼성서울병원·중앙대병원 등에서 이뤄졌다. 심하지 않은 아토피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확인돼 국제 학술지에 실렸고 지난해엔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