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렌지에 돌려도 … 2분40초면 돈까스가 바삭바삭

이기환 대표가 전자렌지용 냉동식품 ‘이지셰프’의 배달 상자를 들고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2분40초. 이기환(42) 더블피쉬커뮤니케이션즈 대표가 꿈꾸는 ‘식품 한류’를 체험하는데 걸리는 시간이다.

이기환 '더블피쉬' 대표
눅눅함 없앤 첨단 냉동식품 개발
일본 최대 마트 ‘이온’서 시험판매



 더블피쉬는 지난달 전자렌지용 냉동식품 전문 브랜드 ‘이지셰프’를 내놓았다. 제주 흑돼지로 만든 통등심 돈까스가 첫 상품이다. 제품을 넣고 전자렌지에 2분40초 돌려 봤더니 바삭바삭한 돈까스가 간편하게 완성됐다.



 이 대표는 “전자렌지에 돌리면 밖으로 수분이 배어나와 튀김옷은 눅눅하고 속은 퍽퍽하게 되기 쉽다”며 “이걸 극복하기 위해 세계적인 냉동 식품 개발 회사로부터 기술 투자를 받았다”고 말했다. 하인즈·크래프트·맥도날드·버거킹 같은 글로벌 기업에 냉동 기술 컨설팅을 하는 미국 기업 ‘어드밴스드 푸드시스템’이 더블피쉬의 2대 주주다. 이 대표는 “바삭함을 살리는 첨단 냉동 기술 덕분에 군만두나 고등어구이처럼 전자렌지로는 해먹을 수 없던 제품까지 만들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굳이 전자렌지용 냉동 식품을 어렵게 개발한 이유는 ‘식품 한류’의 꿈 때문이다. 이 대표는 “일본 기업 아지노모토가 비빔밥까지 냉동 식품으로 만들어 미국 시장에서 팔고 있는 것이 안타까웠다”며 “수출을 하려면 유통 기한이 긴 냉동 식품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가장 사용법이 단순하고, 부엌이 없는 집에도 하나쯤 있는 전자렌지용 제품을 만들어야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 대표의 경력은 다소 이채롭다. 미래에셋금융그룹 브랜드전략실장 출신이다. 금융계 경험을 살려 시장 조사를 철저히 했다. 고급 식품에 대한 수요를 감지하고, 음식 평론가 황교익씨와 협력해 명인이 만든 농·축·수산물을 취급하는 온라인몰 ‘명품식탁K’를 2009년 열었다. 제품을 선별해서 고객에게 제시하는 큐레이션 마케팅의 원조격이다. 명품식탁K를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식품 수출사업을 계획했다. 간편한 전자렌지용 냉동식품이지만 신선한 재료로 만든 좋은 음식이라는 컨셉트를 실현하기 위해 제주를 생산기지로 잡았다. 문제는 생산시설이었다. 더블피쉬는 마케팅 전문회사다. 생산 공장과 파트너 관계를 맺는 새로운 운영 방식을 도입했다.



 “첨단 기술을 전수하는만큼 보안과 협력관계가 중요합니다. 단순한 하청공장이 아니라 더블피쉬가 지분을 인수해서 협력 관계로 만드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제품이 늘어나면 협력사가 계속 늘어나는 식으로 일종의 협동조합 같은 형태가 되는 거지요.”



 돈까스를 생산하는 다인제주 지분의 30%를 더블피쉬가 인수하는 식으로 운영한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미국법인대표를 지낸 장훈준 키웨스트파트너스 대표는 “한국에서는 드물지만 미국에선 유대계 기업에서 많이 쓰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사모펀드 전문운용사인 키웨스트파트너스는 최근 더블피쉬에 20억원을 투자했다.



 이지셰프 돈까스는 현재 일본 최대의 대형마트인 이온이 88개 매장에서 시험 판매하고 있다. 판매 매장을 500개로 늘리는 계약이 진행 중이다. 내년에는 제주산 고등어·방어 등을 이용한 수산물 제품을 잇따라 내놓을 예정이다. 미국과 중국 시장에 수출할 비빔밥·잡채밥도 개발 단계다. 이 대표는 “세계 어디에서나 한식을 쉽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싶다”며 활짝 웃었다.



글=구희령 기자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