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줄 마른 중국 은행 "예금하면 벤츠 드려요"

아이폰6 플러스와 금목걸이, 메르세데스 벤츠. 요즘 중국 시중 은행에 돈을 맡기면 이런 선물을 받을 수 있다. 금리 인하로 인한 예금 이탈을 막기 위한 은행의 고육지책이다.



기준금리 인하로 예금 이탈 급증
주식·신탁상품 등으로 대이동

 블룸버그는 중국 핑안(平安)은행 베이징의 한 지점에서 3만8000위안(약 666만원)의 예금을 5년간 맡긴 고객에게 이자 대신 애플 아이폰6 플러스 126GB 모델을 증정했다고 보도했다. 이 은행에 90만3000위안(약 1억6832만원)의 예금을 5년간 예치하면 이자 대신 메르세데스 벤츠를 준다. 벤츠 A180 모델의 가격(25만20000위안)을 생각하면 고객에게 연이율 7% 가량의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셈이다. 산시성 중신(中信)은행의 한 지점은 1만 위안을 맡긴 고령의 고객에게 3주 동안 매일 식료품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은행이 선물 공세에 나선 이유는 돈 줄이 말라서다. 지난달 중국 인민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여파다. 7~9월 은행 전체 예금에서 이탈한 돈은 9500억 위안(1540억 달러)에 달했다. 분기 기준으로 은행권 예금액이 줄어든 것은 1999년 이후 처음이다. 올 들어 11월까지 신규예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나 줄었다. 은행을 빠져나온 돈은 온라인 금융상품과 고수익 신탁 상품·주식 시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알리페이의 온라인 머니마켓펀드(MMF) 상품 ‘위어바오(餘額寶)’에는 출시 15개월 만에 5350억 위안이 몰렸다. 가입자 수도 1억4900만 명이나 된다. 9월 말 기준 중국 내 고수익 신탁상품 투자액은 12조9000억 위안에 달했다.



주식 시장으로도 자금이 쏠리고 있다. 이달 첫째 주에만 60만 개의 주식 신규 계좌가 개설됐다. 최근 6개월간 중국 상하이 종합지수가 43% 오른 영향이다.



 랴오창(廖强) 스탠더드앤푸어스(S&P)의 애널리스트는 “영업망이 넓지 않은 중형급 은행이나 지역은행이 예금 이탈의 직격탄을 맞으며, 더 비싸고 리스크가 큰 자금에 의존하고 있다”며 “중국이 금리 자유화를 향해 갈수록 예금을 잡기 위한 경쟁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