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스페이스 칼리아 다운코트, 자체 발열 안감 … 이 한파에도 웃는 그녀

여성용 다운코트인 칼리아 다운코트는 하이벤트 소재를 사용해 방수·방풍·투습 기능을 극대화했다.
왼쪽은 다운부츠인 14 우먼 부티. [사진 노스페이스]


일상에 어울리는 캐주얼룩
초경량 구스다운 부츠도

한파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도심에서도 다운재킷 차림을 쉽게 볼 수 있다. 아웃도어 업계에서 아웃도어와 일상생활을 아우를 수 있는 디자인의 제품을 선보인 영향이 크다. 보온성은 기본적으로 갖췄다.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는 최고급 구스다운과 자체 개발 발열안감인 프로히트(PROHEAT), 방수원단인 하이벤트(HYVENT)를 사용한 다운재킷을 출시했다.



여성용 칼리아 다운 코트와 남녀용 스펙트럼 다운재킷은 보온력은 물론 도심과 아웃도어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을 갖췄다. 퍼(Fur)가 달린 후드로 따뜻한 이미지를 더했고 인체공학적 설계와 슬림한 디자인으로 세련돼 보이며 역동적 활동에 불편함이 없다.



여성용 다운코트인 칼리아 다운 코트는 하이벤트 소재를 사용해 방수·방풍·투습 기능을 극대화했다. 최상급 구스다운 충전재와 프로히트 발열 소재를 안감에 적용했다. 후드에는 퍼를 달아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다. 색상은 블랙·핫레드·오션블루. 65만원.



스펙트럼 다운재킷은 최상급 다운과 엑셀로프트 충전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강화한 전문가용이다. 하이벤트 원단을 사용했다. 남성용과 여성용으로 구성돼 커플 룩으로 활용할 수 있다. 49만원.



겨울철 다운 부츠의 대표격인 ‘부티’는 구스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했다. 미끄럼 방지 기능의 아웃솔(겉창)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일상부터 아웃도어까지 착용할 수 있다. 소재·패턴·색상·길이 등이 다양하다. 무릎까지 오는 하이컷의 14 우먼 부티 하이부터 종아리를 감싸주는 하프컷의 14 우먼 부티, 발목까지 오는 14 우먼 부티 쇼트 등이 있어 코디에 맞출 수 있다.



대표 제품인 14 우먼 부티와 14 맨 부티는 하프컷으로 구스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했다. 내구성이 뛰어난 립스탑과 울라이크 소재로 활동성을 높였다. 접지력이 좋은 아이스 픽 아웃솔(겉창)을 적용해 착화감과 보행 안정성을 더했다. 색상은 여성용은 애쉬·스틸그레이·블루·블랙·버건디·네이비·카키·브라운·카멜·커피브라운·문나이트·젯블랙, 남성용은 애쉬·스틸그레이·블루·블랙. 11만원.



브랜드 가치평가 1위



노스페이스가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2014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서 전체 49위를 차지했다. 아웃도어는 물론 의류·패션을 통틀어 1위다. 상반기에도 브랜드스탁에서 평가하는 ‘2014 대한민국 브랜드스타’에서 아웃도어 부문 1위를 했다. 한국생산성본부의 ‘NBCI(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에선 7년 연속 아웃도어 1위 브랜드로 선정됐으며, 하반기에 발표된 ‘2014 국가고객만족도(NCSI)’지표에서 아웃도어 의류 부문 1위에 선정됐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