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여름 거둔 천일염, 최대 5년간 간수 빼

조선한정식 김은숙 사장은 믿을 수 있는 전남개발공사 천일염만 쓴다. 프리랜서 양예원




전남개발공사
염화나트륨 함량 적어
맛 부드럽고 미네랄 듬뿍

음식의 맛은 소금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배추와 무를 절일 때 소금을 많이 사용하는 김치와 장은 더욱 그러하다. 나쁜 소금을 쓰면 김치나 장의 맛이 쓰다. 김장철부터 된장·간장을 담그는 이듬해 초봄까지 전남개발공사에 전국 주부들의 소금 주문 전화가 잇따르는 이유다.



 전라남도가 설립한 공기업인 전남개발공사는 주요 사업이 주거·산업·관광단지 개발이지만, 천일염 판매 사업도 한다. 우리나라 천일염의 87%를 생산하는 전남지역 염전 어민들의 소득 안정과 소금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다. 윤영주 전남개발공사 유통사업소장은 “질 좋은 국산 천일염을 믿고서 값싸게 살 수 있기 때문에 현명한 주부들의 주문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소금 수요는 연간 300만t이지만, 천일염 생산량은 35만t에 그친다. 나머지는 공장에서 바닷물이나 천일염을 화학 처리해 만든 정제염이나 수입 천일염으로 충당한다.



 특히, 일부 상인은 값싼 저질 중국산을 겉포장만 바꾸는 포대갈이 수법으로 국내산이라고 속여 팔고 있다. 그러나 중국산과 국내산을 구별하는 게 거의 불가능해 신뢰할 수 있는 곳에서 구입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다.



 우리나라 갯벌 염전에서 나는 천일염은 고혈압 등 성인병의 주범으로 꼽히는 염화나트륨 함량이 80~86%로, 85~90%인 중국산보다 훨씬 낮다. 그래서 맛이 덜 짜고 부드럽다. 또 칼슘·마그네슘·칼륨 등 미네랄 성분이 많다.



 전남개발공사는 한여름인 6~8월 염전에서 거둔 천일염을 매입, 망사 자루에 담아 보관하면서 간수를 뺀다. 한여름에는 햇볕과 바람이 좋아 바닷물이 빨리 증발, 소금 알이 굵고 덜 짜다. 또 오랜 기간 묵히면서 간수를 빼면 쓴 맛이 줄어든다.



 보통 6단계인 유통 과정도 확 줄여 가격을 낮췄다. 현재 진행 중인 할인 판매의 가격(20㎏ 기준, 택배요금 포함)은 올해 것이 1만8000원. 2년 묵은 2012년 산은 2만3500원, 5년 동안 간수를 뺀 2009년 산은 3만원이다. 평상시보다 30%안팎이 낮은 수준이다.



 염전 바닥에 장판을 깔지 않고 롤러로 다진 갯벌 바닥에서 전통 방식으로 생산한 고품질의 토판염(土版鹽)과 천일염을 가공한 식탁염도 판매하고 있다. 문의는 061-280-0412, 홈페이지 ‘뻘솔트’(www.ppearlsalt.com).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