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북한 국민총소득 차이 42.1배…무역총액은 146배

[머니투데이 세종=김민우기자 minuk@mt.co.kr]


[통계청 '2013 남북한 주요통계지표'…인구 2배, 에너지 발전설비용량 12배 차이]

본문이미지
/자료제공=통계청
남한과 북한의 인구는 2배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제총량은 20배에서 많게는 40배 넘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무역총액의 차이는 140배를 넘어섰고 발전설비용량은 12배 정도의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4년 북한의 주요통계지표'에 따르면 북한의 인구는 2454만명으로 남한(5022만명)의 절반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한의 국민총소득(GNI·명목)이 1441조1000억원인데 반해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은 33조8440억원으로 조사됐다. 약 42.6배의 차이다.

1인당 국민총소득은 남한은 2870만원, 북한은 138만원으로 약 20.8배의 차이를 보였다.

대외거래부문의 차이는 더 컸다. 지난해 북한의 무역총액은 73억달러로 남한(1조752억달러)과 146배 정도의 차이를 보였다.

에너지 발전 설비 용량은 남한이 8696만9000kW, 북한은 724만3000kW로 12배 정도 차이가 났다.

도로를 총 연장한 길이는 2만6114km로 남한(10만6414km)이 북한의 4.1배 수준이었다. 선박보유톤수도 남한은 1358만톤, 북한은 73만톤으로 18.6배 정도의 차이를 보였다.

북한의 쌀 생산량은 210만1000톤으로 남한(423만톤)의 절반 수준이었다. 수산물 생산량역시 남한이 313만5000톤을 생산하는데 반해 북한은 74만9000톤을 생산하는데 그쳐 4.2배가량의 차이를 보였다.

광공업 생산에 있어서도 조강 생산량은 남한보다 54.6배, 시멘트 생산량 7.2배가 적어 남한과 큰 차이를 보였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