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친구에게 깜짝 프로포즈 하려다 그만...





크레인(기중기)을 이용해 여자 친구에게 깜짝 프로포즈를 하려던 한 남성이 애먼 여자친구의 이웃 집 지붕을 망가뜨려 망신을 당했다.

13일 영국 매체 메트로와 미러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프로포즈를 하려던 남성으로 인해 네덜란드 이젤테인 한 마을 일부 주민들이 집이 부서지는 봉변을 당했다. 한 남성이 크레인을 이용해 여자 친구 방 창문에 도달한 후 사랑의 세레나데를 부르며 프로포즈를 하려던 계획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 하지만 남성의 계획과 달리 여자 친구의 방 창문으로 이동하던 크레인은 중심을 잃고 쓰러지면서 건물 지붕을 때리고 만다. 이어 넘어진 크레인을 바로 세우는 과정에 다시 줄이 끊어지며 결국 크레인이 건물 지붕을 덮치게 된 것이다.

당국은 크레인을 치운 다음 파손된 주택을 완전히 붕괴시킬 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청혼 이벤트는 계획대로 되지 않았지만 이 남성은 여자친구로부터 결혼 승낙을 받아냈으며, 둘은 함께 프랑스 파리로 휴가를 떠났다고 네덜란드 언론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이 이미 여행계획을 짜놔서 취소시킬 이유가 없었다”고 전했다.





[영상=JTBC보도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