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능성 아기 베개 선보여

아기의 두상을 분석해 만든 기능성 베개를 한 아기가 만지며 놀고 있다.




공기 잘 통하고 머리 크기에 딱 맞아 소록소록

갓 태어난 아기는 머리뼈가 말랑말랑하고 얇다. 자칫 ‘납작 머리’가 될 수 있다. 또 수면 중에는 성장호르몬이 많이 분비되는데 그만큼 잠자리가 중요하다. 아기 두상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최적의 수면 환경을 만들어주는 기능성 베개가 주목받는 이유다.

 아기 전용 베개는 시중에 많이 나와 있다. 라텍스 소재 아기 베개는 쿠션감은 좋은데 세탁하기 힘들어 깨끗이 관리하기 어렵다. 좁쌀이나 기타 식물성 소재 아기 베개도 세탁하기 힘들어 베개 속에 세균·곰팡이가 번식하기 쉽다. 면역력이 약한 아기 건강에 해를 줄 수 있다.

 ㈜지오필로우는 이러한 기존 베개들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아기의 두상을 예쁘게 관리할 수 있는 아기용 기능성 베개 ‘지오필로우(GIO Pillow)’를 출시했다.

 영·유아 두상 교정 전문업체인 ㈜지오크리에이티브의 오랜 두상 교정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아기의 두상 크기와 모양·무게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했다. 지오필로우는 영·유아의 두상 변형 예방 기능성 베개로 특허청으로부터 2011년 6월 특허를 취득했다.

 ‘지오필로우’는 성장기 아기의 두상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기본 아기 베개들과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설계했다. ‘3D 듀플렉스 헥사곤 에어메시’라는 첨단 소재를 사용해 자연 통기성을 극대화했다. 열과 땀이 많고 장시간 수면을 취하는 아기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제품이다. 두피의 피부 습진과 땀띠 관리에 도움이 된다. 통풍이 잘돼 아기가 베개에 얼굴을 묻고 자도 큰 걱정이 없다. 지오필로우 내장재는 성장하는

아기의 머리 크기에 맞춰 단계별로 관리할 수 있도록 멀티레이어드 홀(Multi_layered Hole) 구조를 적용했다.

 지오필로우 베개의 겉감은 기능성 소재인 ‘쿨론’을 사용해 땀 많은 아기에게 쾌적한 수면 환경을 제공한다. 베개 안감과 겉감 모두 물세탁이 가능해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김진영 ㈜지오필로우 대표는 “국내 최초로 아기 베개 부문 ‘아토피 안심마크’를 대한아토피협회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달 4일에는 아기 베개 브랜드 중 최초로 한국무역협회로부터 K+ 인증 마크를 획득했다. 이 마크는 한국인이 만든 제품 중 내·외부 평가단의 세 단계 심사를 거쳐 엄선한 창조·혁신적 제품에만 부여된다. K+ 마크를 받은 지오필로우 베개는 해외 직판 온라인 쇼핑몰 케이몰24(Kmall24)를 비롯해 중국의 티몰(Tmall), 미국의 아마존(Amazon)등 해외 유명 오픈마켓과 연계해 입점 판매에 나선다. 지오필로우 제품은 모두 수작업으로 생산하며 100% 국내에서 만든다. 소비자 가격은 3만9000원.

문의 070-7098-2298, www.giopillow.com



지오필로우 아기 베개를 드립니다

응모기간
12월 16일(화)~1월 18일(일)

발표 1월 20일(화)

중앙일보 독자 10분께 지오필로우 베개를 선물로 드립니다. 중앙일보 고객맴버십 JJ라이프(jjLife.joongang.co.kr)에 응모하면 됩니다. 당첨자는 사이트에 공지하고 휴대전화로도 알려줍니다.

문의 1588-3600



<글=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사진=지오필로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