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맨' 송일국, 녹내장 판정받아 "약물 치료 안 하면…실명" 충격

div>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2015년 달력을 찍으며 새해를 준비하는 송일국과 삼둥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이들과 함께 병원을 찾은 송일국은 충격적인 진단을 받아 걱정을 자아내기도 했다. 송일국은 “녹내장이 있다. 안압이 높다”면서 “진단 이후 1년 동안 병원에 못 갔다”고 미안해했다. 녹내장은 안압의 상승으로 인해 시신경에 장애가 생겨 시야 결손 및 시력 손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송일국은 곧바로 시력 검사를 했다. 담당 의사는 “시신경 손상이 있어 보인다. 현미경 상으로만 말씀드리면 80% 정도 손상된 상태다.”며 “자세한 검사를 해봐야겠지만, 20%도 이미 손상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의사는 “약물 치료를 안 하면 5~10년 사이에 실명 한다. 치료 하면 30년 이상은 버틸 수 있다”고 했다. 송일국은 큰 충격을 받은 표정을 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시력 검사를 한 아이들도 눈이 좋지 않았다. 대한이는 근시, 만세는 난시가 발견됐다. 반면 민국이는 정상이었다. 의사는 시력은 부모의 유전이 많은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송일국은 진단을 받고 나오면서 마주친 민국을 꼭 안고 아무 말도 하지 않는 모습으로 보는 이를 안타깝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일국 녹내장'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