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리우드 사고뭉치 린지 로언 게임 제작자돼



















‘할리우드의 사고뭉치’ 린지 로언(28)이 또한번 사고를 쳤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로언이 제작한 게임 ‘프라이스 오브 페임(The Price of Fame)’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 공개됐다.

이 게임은 할리우드에 데뷔한 배우를 톱스타로 키우는 게 내용이다. 1990년대 유행했던 ‘프린세스 메이커’와 비슷한 육성 게임이다.



게임에선 팬의 숫자가 곧 점수다. 팬이 많을 수록 게임을 잘 하는 셈. 우주복을 입거나 이상하게 생긴 애완동물을 키우는 등 팬의 관심을 끄는 게 중요하다고 한다.





다운로드는 무료고, 게임 아이템 판매로 돈을 버는 게 수익 모델이다.



‘할리우드 섹시스타’ 킴 카다시안(34)의 이름을 딴 ‘킴 카다시안’이 지난 6월 공개된 뒤 지금까지 8500만 달러(약 939억원)을 벌어들였다. 그래서 로언이 카다시안 게임을 조금 베낀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사실 로언은 게임과도 악연을 맺었다. 세계적 인기를 끈 ‘그랜드 세프트 오토 5(Grand Theft Auto 5 ㆍGTA 5)’에서 나온 여배우가 자신의 이미지를 무단으로 가져다 썼다며 지난 7월 게임 제작사를 상대로 초상권 소송을 냈다.



아역 배우 출신인 로언은 각종 스캔들로 미디어를 장식했다. 지난 3월 자신과 잠자리를 한 36명의 남자 명단을 공개했다. 약물 중독으로 어러번 재활치료를 받았다. 음주운전과 목걸이 절도로 각각 보호관찰형ㆍ사회봉사 명령을 받았으나 이를 지키지 않아 감방신세도 졌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게임 애플 앱스토어 링크 https://itunes.apple.com/us/app/lindsay-lohans-price-fame/id892195471?mt=8

게임 구글 플레이 링크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SpaceInch.PriceOfFame&hl=en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