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물로 본 ‘금주의 경제’] ‘SK텔레콤호’ 새 선장, 장동현 대표

국내 최대 이동통신사 SK텔레콤을 50대 초반의 젊은 최고경영자(CEO)가 이끌게 됐다. SK그룹은 지난 9일 인사에서 장동현(51·사진) SK플래닛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신임 사장으로 임명했다.

통신시장 돌파구 플랫폼서 찾을까

장 사장은 전임 CEO들의 취임 당시보다 많게는 3~6세가량 젊다. 정만원 전 대표는 57세, 하성민 전 대표는 54세 때 텔레콤 대표이사가 됐다. 장 대표는 경쟁사인 KT의 황창규(61) 회장, LG유플러스 이상철(66) 부회장과는 10년 이상 나이 차이가 난다.

장 사장은 SK그룹에서 인터넷 플랫폼 전문가로 꼽힌다. 그의 선임을 놓고 SK텔레콤 사업 방향이 ‘망’에서 ‘플랫폼’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그는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유공에 입사해 SK구조조정 추진본부를 거친 뒤 2000년 SK텔레콤에 합류했다. 이후 재무와 전략, 마케팅 부문 주요 보직을 거쳤다. 마케팅부문장 재직 당시엔 ‘4G LTE 전용요금제’를 만들어 LTE 대중화에 기여했고, 데이터 무제한 및 망 내 무제한 통신상품을 처음 선보여 모바일 데이터 시대를 앞당기기도 했다. SK플래닛에서는 터키 도우시그룹과 온라인 커머스 전문회사를 만들어 론칭했고, 온·오프라인 통합 상거래를 안착시키는 데 기여했다. 후배들은 통신부터 플랫폼 사업까지 주요 업무 전반을 경험한 그를 ‘준비된 CEO’로 평가해 왔다.

장 사장은 조직을 개편해 기존 통신사업 총괄 산하에 마케팅 부문, 기업솔루션 부문, 네트워크 부문을 편제해 시너지를 높이고 플랫폼 총괄을 신설해 글로벌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플랫폼 총괄은 장 사장이 겸직한다. 업계 관계자는 “통신 사업의 성장이 한계에 다다른 시점에서 플랫폼 전문가 출신의 대표가 어떤 변신을 시도할지 안팎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