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것이 알고 싶다' 여고생 살인사건…손목은 어디로 갔지?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공소시효를 1년여 앞둔 여고생 살인사건의 전말을 공개한다.



13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라진 손목, 영동 여고생 살인 미스터리’를 방송할 예정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충북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의 마지막 단서를 통해 범인의 실체를 추적했다.



충북 영동 여고생 살인 사건은 지난 2001년 3월 8일 오전 충북 영동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신축 공사장 지하에서 일어났다. 피해자인 여고생 정소윤양은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밝고 활달한 모범생이었다. 그러나 전날 인근 식당 아주머니의 목격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했다. 흐트러짐 없는 교복 매무새는 성폭행 흔적이 없었다는 사실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취재 중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사건 현장에서는 이상하게도 정소윤양의 손목이 감쪽같이 사라져 있었다. 범인을 특정할 만한 혈흔 또한 발견되지 않았다. 현장에 떨어져 있던 머리핀과 볼펜, 피 묻은 곡괭이, 그리고 시신의 목에 남은 슬리퍼 자국만이 증거로 남았다.



다만 현장에 떨어져 있던 머리핀과 볼펜, 피 묻은 곡괭이, 시신의 목에 남은 슬리퍼 자국만이 그날 밤의 진실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사건이 일어난 현장에는 CCTV가 하나도 없었고, 정양과 범인의 행적을 증명할 목격자 또한 나타나지 않았다.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던 공사장 인부에 대해 거짓말 탐지기를 동원한 강도 높은 수사가 이뤄졌지만, 공사장 인부는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났고 범인은 끝내 찾지 못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당시 사건을 수사했던 담당 형사는 “범인이 왜 피해자의 손목을 잘랐는지 아직도 의문”이라며 “범인을 검거하지 못한 아쉬움에 지금도 가끔 그 때의 형사수첩을 들여다본다”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범죄 심리학자들의 자문을 받아 정양의 마지막 행적을 좇으며 사건을 재구성했다. 시신이 말하고 있는 증거와 현장에 남아있는 범행의 흔적, 그리고 피해자의 통화기록을 확인한 전문가들은 뜻밖의 용의자를 지목했다.



13일 밤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공소시효를 1년여 앞둔 충북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범인의 실체를 추적해본다.







온라인 중앙일보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