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것이 알고 싶다’ 충북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서울=뉴시스】김태은 문화전문기자 =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가 공소시효 1년여를 앞둔 ‘충북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의 단서를 추적한다.



2001년 3월8일 오전 영동 시내 한복판 공사장 지하에서 인근 향수가게 아르바이트생인 여고생 정모(당시 18세)양의 시신이 발견됐다.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밝고 활달한 모범생이었던 정양은 전날 인근 식당 아주머니의 목격이 마지막이었다.



사건 현장의 정양은 양 손목이 사라진 상태였다. 머리핀, 볼펜, 피 묻은 곡괭이가 발견됐고 시신의 목에는 슬리퍼 자국이 남아있었다.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공사장 인부는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다.



담당 형사는 “절도, 도박 전과자 중에 혹시 처녀의 손을 빌어서 이런 잘못을 씻으려고 하는 미신적 요법을 믿는 자의 범행이 아닐까 생각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13일 밤 11시15분에 방송된다.



te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