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노키오 박신혜와 송차옥…뉴스 가치 판단 놓고 논쟁





‘피노키오’ 박신혜와 진경의 본격적인 갈등이 시작됐다.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박혜련 극본, 조수원 연출) 10회에서는 엄마 송차옥(진경)의 잘못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최인하(박신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인하는 송차옥의 강의가 끝나자 “임팩트에 눈이 먼 나머지 팩트를 무시하신 적 없으신가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차옥은 “없다”고 답했다.



차옥의 대답에 딸꾹질이 나오자 인하는 다시 일어서서 “딸꾹질이 나네요. 발언이 납득이 안가나 봅니다”라며 “13년 전 기호상 씨 사건 기억하시죠?”라며 파고 들었다. 이어 “기호상 씨가 순직하신걸 무시하시고 자극적으로 보도한 것, 이후 그의 가족들의 극단적 사태를 초래했다”며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임팩트만 있고 팩트만 있는 뉴스가 얼마나 위험한지 알려준거다”며 말하자 차옥은 “내가 잘못한 것이 아니라 피노키오의 증언이 잘못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송차옥은 차분했다. 송은 “그 사례는 나 개인이 잘못한 거 아니다. 굳이 따지자면 피노키오 증후군의 증언을 믿은 게 잘못이었다”고 말했다.



‘피노키오'는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조수원 PD와 박혜련 작가의 차기작으로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를 그린 드라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피노키오'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