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병재, '이래도 혜리가 부담스럽나' 뽀뽀애교에 "헤벌레"







그룹 걸스데이 혜리(20)가 분대장에 선보인 애교에 이어 ‘라디오스타’ MC들에게 새로운 뽀뽀 애교를 선보여 화제다.



지난 10일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내가 제일 잘나가’ 특집으로 그룹 엠아이비 강남, 걸스데이 혜리, 배우 최태준, 방송인 유병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날 혜리는 MC들이 애교를 보여달라고 하자 “원래 애교가 많은 성격이 아니다”며 부끄러워했다.

그러나 혜리는 이내 자리에서 일어나 ‘곰돌이 한 마리’ 6행시에 맞춰 뽀뽀 애교를 선보였다. 혜리는 MC들이 띄워주는 운에 맞춰 “곰돌이 한 마리가, 돌아다니다가, 이렇게 쪽, 한 번 더 쪽, 마지막으로 쪽, 리플레이 쪽”이라며 라디오스타 MC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규현의 볼에 입을 맞추는 시늉을 했다.



특히 마지막 ‘리’자에 걸린 규현 차례가 오자 혜리는 한참을 망설이다 “리플레이”라며 뽀뽀를 연이어 퍼부었다. 이에 출연진들은 혜리의 애교에 녹는 듯 소리질렀고 규현은 “리플레이 좋다”며 얼굴을 감싸고 부끄러워했다.



김국진은 “왜 혜리 혜리 하는지 알겠다”고 혜리의 애교에 흐뭇해했다. 유병재는 “아까 혜리가 '리'에서 망설이시길래 (내게 올 줄 알고) 혹시나 (기대) 했는데 역시나…”라며 아쉬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혜리’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