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엔 폭행…압구정아파트 입주민 경비원 폭행





서울 압구정의 한 아파트에서 일하던 50대 경비원이 분신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같은 아파트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해 코뼈가 주저앉은 사고가 벌어졌다.



10일 오후 6시 40분 입주민 A씨는 해당 아파트 정문 경비원B(56) 씨에게 "왜 쳐다보느냐"고 물은 뒤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코뼈가 내려앉는 부상을 입었다.



그러나 사건 발생 이후 곧바로, 피해자 B씨는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가해자측과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절차에 따라 처리할 방침이다.



폭행이 일어난 아파트는 난 10월 한 경비원이 입주민에게 폭언을 듣고 분신해 숨진 뒤 경비업체가 바뀌는 등 입주민과 경비원들 사이의 갈등이 계속 되고 있다.



한편 아파트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가수 황보가 비난의 화살을 받고 있다.



이는 10일 황보가 자신의 트위터에 "경비 아저씨들에게 잘하려고 하지만, 우리 아파트 아저씨를 보면 그 마음이 뚝 떨어진다"는 멘션을 날렸다.



이어 "힘드시면 일 그만두셨으면 좋겠다. 주민에게 저렇게 짜증내시지 말았으면 좋겠다. 경비 아저씨 눈치보는 세상이 되었다"는 메시지를 더했다.



황보가 이 사건을 접하고 멘션을 올린 건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멘션을 날린 시점이 좋지 않았다.



급기야 황보는 "적절치 못한 글 죄송합니다"라며 전날 게재한 글에 대해 사과문을 11일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