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롯데월드 정부 안전점검단장 "우리 가족들은 거기 안 가려 할 것"

국민안전처는 11일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 아쿠아리움(수족관·연면적 1만1240m²)의 정밀안전진단을 요구하는 행정명령을 서울시와 협의해 롯데측에 전달했다.전날 공무원과 전문가 등 11명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안전점검단이 3곳에서 누수 현상을 확인한데 따른 조치다.



아쿠아리움에서 3곳 누수 공식 확인돼

점검단은 "누수 원인은 수조의 아크릴과 콘크리트벽을 접착하는 실런트 시공 과정에서 하자가 있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더 정확한 원인을 밝히려면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점검단장인 김찬오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는 "처음 누수가 발견된 이후 추가 누수 지점이 더 있다는 사실을 롯데측이 숨겼고 점검단이 인지하자 뒤늦게 자체 보수 공사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그는 "특고압 변전소(2008년 4월 완공) 위에 제2롯데월드(2008년 8월 착공) 수족관을 지었는데 이런 경우는 외국에서 사례를 찾기 어렵다"며 "수족관에서 대규모 방류가 있을 경우에 따른 문제점을 제대로 테스트 하지 않고 서둘러 조기에 개장했다"고 지적했다.이어 "긴급 재난이 발생할 경우 대피통로에 대한 안내도가 없어 이용객의 혼란을 초래할수 있고 위기관리 매뉴얼 및 재해경감계획이 미흡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상적으로 하려면 (물 빼고) 수족관 내부의 누수를 차단하기 위한 보강 공사를 해야 하는데 롯데는 바깥 부분만 보강하고 물이 마르기만 기다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는 안전 전문가라서 아무리 위험한 곳이라도 가지만 우리 가족들은 (제2롯데월드 수족관에) 안 가려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문제점들 때문에 일부에서는 지하2층 수족관의 물이 지하 3·4·5층의 변전소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차수문(遮水門)을 설치할 때까지 임시로 영업정지를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국민안전처 김동현 생활안전정책관은 "정밀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안전조치명령을 내렸을 때 롯데가 이행하지 않으면 사용제한명령을 할 수 있으나 현 단계에서는 어렵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은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게 합동조사단의 지적 사항을 성실히 개선하겠다”고 밝혔다.한편, 제2롯데월드 인근 잠실공영주차장과 잠실역 사이에서 누수가 발생해 서울시가 정밀진단에 나섰다.



장세정·강인식·채윤경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