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임 올해의 인물, '에볼라 전사들' 선정…인종차별 논란 일어난 이유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는 ‘올해의 인물’로 ‘에볼라 전사들’을 선정했다.



10일 발표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의 인물’에는 에볼라 바이러스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의료진이 선정됐다. 낸시 깁스 타임 편집장은 이날 “수십 년 동안 아프리카 시골 마을의 미신과도 같았던 에볼라가 올해는 전 세계의 전염병으로 변했다”며 “그러나 이에 맞서서 싸운 사람들 덕분에 나머지 전 세계인들이 편하게 밤잠을 청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깁스 편집장은 “이들의 지칠 줄 모르는 용기와 자비로 인해 전 세계는 에볼라를 방어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며 “이러한 위험을 무릅쓴 지속적인 희생을 통해 생명을 구하려는 ‘에볼라 전사들’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깁스 편집장은 “어떠한 보건체계도 우리를 에볼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해줄 수 없다”며 “에볼라는 매일 많은 이들의 목숨을 위협하는 경고이자 전쟁이다”고 경각심을 고취시켰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번 에볼라 사태로 인한 감염자는 1만7942명이며 이 중 638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최악의 에볼라 창궐이 일어난 서아프리카 지역인 시에라리온과 라이베리아, 기니에서는 사망자의 대다수인 6373명이 에볼라 감염으로 숨졌다. 이에 이들 3개국 의료진은 물론 전 세계 국가들과 구호단체에서 에볼라 확산을 막기 위해 파견한 의료진들이 이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에볼라 의료진이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는 소식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 전체는 이국땅에서 이 같은 노력을 위해 자신들을 헌신한 용감한 남성과 여성들의 선정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들은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만한 자격이 있으며 오늘 선정 소식에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몇몇 네티즌들은 이 소식에 반기를 들었다. 이들은 “독자 투표에서 압도적인 1위를 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최종 후보에도 들지 못한 것은 인종차별 때문이다”며 “에볼라 전사들 보다 더 영향력 있는 인물들이 많았던 점을 고려할 때 타임은 공정성과 신뢰성을 회복하기 위해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타임 올해의 인물’ [사진 미국 타임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