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와 한류의 만남! 카이 시우민, KFA로부터 명예사원증 받아





 

남성 아이돌 그룹 엑소K의 멤버 카이(20)와 엑소M의 멤버 시우민(24)이 SM엔터테인먼트와 대한축구협회와의 상호협력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이날 이들은 대한축구협회로부터 명예사원증을 받았다.



SM과 대한축구협회는 11일(오늘)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SM 김영민(44) 대표와 정몽규(52) 대한축구협회장, 울리 슈틸리케(59) 국가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시우민과 카이가 참석했다.



이날 체결식에서 SM 김영민 대표는 “전세계인이 주목하는 미국의 슈퍼볼 같은 빅 이벤트가 한국에서도 탄생할 수 있도록 한국의 축구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해 아시아의 이목, 나아가 전 세계인의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산업 간의 교류를 통한 축구 문화의 다양화 및 한류의 접목을 목표로 추진됐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노하우 공유와 활성화, 국가대표 A매치 경기와 공연이 결합된 형태의 공동 무대 마련 및 응원가 제작, SNS 채널을 통한 상호 홍보 및 교류, 국내외 공동 사회공헌(CSR) 프로그램 진행 등을 펼칠 계획이다.



더불어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MOU를 기념해 김영민 대표와 엑소 카이, 시우민에게 대표팀 유니폼을 전달했다. 또 카이와 시우민은 물론 평소 축구팬으로 유명한 샤이니 민호(23)에게 대한축구협회 명예사원증도 증정했다.



카이 시우민 대한축구협회 명예사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카이 시우민 대한축구협회 명예사원, 축구도 좋아했구나”, “카이 시우민 대한축구협회 명예사원, 멋지다”, “카이 시우민 대한축구협회 명예사원, 대세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카이 시우민’ [사진 SM 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