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랜드FC 레니 감독이 수비수 양기훈에 푹빠진 이유는

프로초년병 수비수 양기훈이 내년 시즌 K리그에 참가하는 서울 이랜드 FC의 수비 구심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서울이랜드 FC]


내년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2부리그)에 참여하는 서울이랜드 FC의 마틴 레니 감독이 성균관대 출신 수비수 양기훈(22)에 푹 빠졌다. '차세대 통곡의 벽'이자 수비 전술의 핵심으로 길러낸다는 각오다.



레니 감독은 지난 9월 대학축구 U리그 경기에서 골을 터뜨리며 맹활약 한 양기훈을 보고 무릎을 쳤다. 장신이면서도 발 기술이 좋고 스피드도 겸비한 양기훈을 눈 여겨 본 그는 곧장 구단에 영입 의사를 전달했다. 이랜드 구단측은 K리그 클래식 구단과 치열한 영입전을 펼친 끝에 양기훈과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양기훈은 당초 공격수로 출발했지만, 성장하며 수비 쪽에서 더 큰 재능을 드러내 2년 전 수비수로 포지션을 바꿨다. 잠깐의 혼란기를 훈련으로 극복하고 이내 '믿음직한 수비수'로 거듭났다. 졸업반인 올해는 대학 선발에 뽑혔고, 안정감 있는 수비력을 과시하며 대학축구 무대에서 '통곡의 벽'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레니 감독은 "키가 큰 선수는 볼 컨트롤이 좋지 않고 속도도 느린 경우가 많지만, 양기훈은 위와 아래를 겸비한 특이케이스"라 살명한 레니 감독은 "수비수로 전환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보완할 점도 있지만, 발전 가능성이 무한한 선수다. 대형 수비수로 키워보고 싶다"는 기대감을 밝혔다. 아울러 "양기훈은 외모도 출중해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양기훈은 K리그 클래식 구단의 러브콜을 마다하고 레니 감독의 손을 잡은 것에 대해 "선수의 인격적인 성장까지 고려하고, 팬을 먼저 생각하며, 아시아 최고 구단이 되겠다는 구단의 비전에 매료됐기 때문"이라 밝히며 "이랜드FC 유니폼을 입고 태극마크를 달고 싶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서울 이랜드 구단 관계자는 "창단 후 처음 계약한 신인선수라는 점에서 양기훈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실력과 외모를 겸비한 슈퍼스타 재목으로 기대가 크다. 향후 간판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