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A 보상선수로 임기영 지명한 KIA 타이거즈…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자유계약선수(FA) 보상선수로 잠수함 투수 임기영(21)을 지명했다.



KIA는 11일 "한화 이글스와 FA 계약을 한 송은범의 보상 선수로 임기영을 택했다"고 밝혔다.



사이드암 투수인 임기영은 경북고를 졸업하고 2012년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18순위로 한화에 지명됐다.



올 시즌 14경기에 등판해 1승1패, 평균자책점 6.75를 기록했다.



임기영은 이달 말 상무 입대를 앞두고 있어, 당장 내년 시즌에 활용하지 못한다.



KIA는 향후 마운드의 핵심 전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고 임기영을 지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태 KIA 감독은 내야수와 투수를 놓고 고민하다가 결국 투수를 선택했다.



한편, FA 시장에서 송은범을 내준 KIA는 보상선수 임기영과 송은범의 올해 연봉 200%인 6억원을 보상금으로 받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