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현이 "이상형은 장동민" 정작 남편 모습 보니…'배신감'

‘이현이’ [사진 이현이 인스타그램]




모델 이현이의 남편의 훈훈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현이(31)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부. 좋아하는 사진이라 옛 인스타에서 소환”이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현이 부부는 다정하게 손을 잡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이현이 남편은 모델 못지 않은 비율과 뛰어난 패션감각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현이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속사정쌀롱’에서 “남편은 평범한 대기업 직장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MC 허지웅은 “대기업이 평범해?”라고 발끈했고, 윤종신은 “이현이 남편이 삼성맨이다”라고 밝혔다. 이후 MC들은 “남편이 삼성전자 근무한다” “키가 180이다” “얼굴도 잘생겼다”며 이현이의 남편을 칭찬했다.



이현이의 남편은 한 살 연하로 국내 대기업에 다니고 있으며 훤칠한 키에 연예인 못지 않은 외모를 소유한 엄친아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소 말이 없어 보이는 이미지와는 달리 이현이는 “남편 친구들이 남편에게 ‘밤에 만나서 얘기하면 해 뜨는 거 보는 친구’라고 할 정도”라며 “주변에서도 ‘나랑 얘기 좀 할까’라는 말을 제일 싫어한다더라. 고문 수준”이라고 거침없이 남편의 수다를 폭로했다.



특히 이현이는 “결혼 전 상견례 당시, 그 어려운 분위기 속에서도 남편은 혼자 계속 말을 했다”며 “남편이 도저히 말을 끝내질 않으니, 참다못한 아버지께서 ‘홍서방, 제발 그만하게’라고 하셨다”고 털어놔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반면 7일 방송된 속사정쌀롱에 MC로 합류한 이현이는 장동민을 동료 MC 중 호감도 1위로 뽑았다. 이날 이현이는 “내가 원래 장동민의 팬이다”고 밝혔고, 장동민은 “웃기시네”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이현이는 “이런 게 너무 좋다”며 독특한 취향을 드러내 의아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현이의 남편은 지난 10월 24일 방송된 Story On ‘트루 라이브 쇼’에서 “어느 순간 책임져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혼한 걸 후회한 적은 없다”며 이현이와의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말해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이현이 부부는 지난 2012년 결혼식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현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