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강남, "한글 맞춤법 암 유발자"…'오늘 야식 X빨' 뭐?



 

그룹 M.I.B 강남(27)이 한글 맞춤법에 대해 지적을 받았다.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내가 제일 잘나가’ 특집으로 강남, 걸스데이 혜리, 배우 최태준, 방송작가 유병재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강남이 한글 맞춤법 암 유발자로 불린다더라”고 입을 열자 강남은 “쓰는 법을 안 배웠다”고 답했다. 이어 MC들은 강남이 자신의 SNS에 쓴 글을 직접 보며 “이게 뭐냐. SNS글 보면 맞춤법이 맞는게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강남이 ‘오늘 야식 족발’을 잘못 쓴 것을 본 김구라는 “이거 이러면 안돼요. 발음을 안하겠습니다. 안돼요”라며 당황해했다. 하지만 강남은 여전히 영문을 모르는 표정을 지었다.



강남이 직접 작성한 글을 보며 해석을 시도하던 MC, 혜리, 유병재, 최태준은 결국 포기했다. 이에 강남은 “잘 몰라서 그랬다. 원래는 멤버들이 써줬는데 만날 시간이 없어서 내가 쓰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구라가 “요즘 M.I.B 활동안하냐”고 되물었고, 강남은 “하도 망해서. 7개 정도 냈는데 다 망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강남’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