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지효·개리, 인터뷰서 폭탄 발언? "우리 사이는…"

‘송지효 개리’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월요커플’ 개리(36)와 송지효(33)의 인터뷰에서 알쏭달쏭한 속마음을 내비쳐 눈길을 끈다.



10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월요커플’로 활약 중인 개리·송지효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리포터가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묻자 개리는 “송지효와 나는 비즈니스 겸 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결혼해도 썸은 계속될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휴대폰에 각자 이름이 어떻게 저장돼 있냐’는 리포터의 질문에 개리는 망설임 없이 “난 송지효 별명이자 애칭인 ‘멍지’라고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개리는 휴대폰 화면을 보여주며 이를 확인시켜줬다.



이에 송지효는 쉽게 답하지 못하면서 머뭇거렸다. 이에 개리는 “설마 ‘개’라고 돼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하면서도 은근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송지효는 “난 그냥 ‘강개리’ 이렇게 써 놨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송지효와 개리는 서로에게 진짜 질투를 느꼈던 일화를 공개했다. 개리는 런닝맨에 출연했던 게스트 조정석을 지목하며 “면발 게임할때 질투가 났다. 나랑 할 때는 남동생이랑 하듯이 ‘이리로 와’ 하는데 당시엔 송지효 눈빛이 달랐다”고 말했다. 이에 송지효는 민망한 듯 웃었다. 이어 송지효는 “경수진씨가 출연했을 때 질투가 났다. 그때 월요커플 끝이라고 소리까지 질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송지효와 개리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의 고정멤버로 활약하며 6년째 달달한 ‘월요커플’의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두 사람은 방송에서 시종일관 미묘한 눈빛을 주고받고 티격태격 싸운 뒤 화해하는 등 진짜 커플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송지효·개리의 친밀한 모습에 “진짜 사귀는 것 아니냐”며 팬들의 가슴까지 설레게 만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지효 개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