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약 판매 혐의' 범키는 누구? 알고보니 '실력파 뮤지션'





 

가수 범키(30)가 마약 판매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범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범키는 1984년생으로 지난 2010년 투윈스 EP 음반 ‘투윙스(2wingS)’로 데뷔했다. 이후 ‘미친 연애’ ‘갖고 놀래’ 등의 곡을 발표해 음원차트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어 그는 가수 가인,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프라이머리, MC몽 등의 음악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콜라보레이션으로도 큰 활약을 보여줬다.



범키는 최근 자신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가수들과 결성한 그룹인 트로이의 멤버로도 활동 중이다.



범키는 지난 6월 한 살 연상의 가수 출신 여성 DJ 강다혜 씨와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11일 한 매체는 서울동부지검이 지난 10월 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범키를 구속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0월 초 마약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범키가 지인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을 건넨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범키는 혐의를 부인하고 단순 채무관계라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투약자들의 진술과 계좌 입출금 내역으로 추가 수사해 중간 판매책으로 지목하면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범키의 지인의 말을 빌려 “모발 및 소변 검사에서 음성판결이 나온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11일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범키는 의혹과 관련해 모두 사실무근임을 주장하고 있고, 이에 저희 브랜뉴뮤직은 모든 것을 재판 과정을 통하여 명명백백히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당사 소속가수인 범키가 마약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팬여러분께서도 억측을 자제해주시고 기다려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다시한번 본의 아니게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범키’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