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명한 유리창이 0.1초만에 '캄캄'...ETRI, '스마트 광셔터' 기술 개발















뒤차가 상향등을 켜면 어두워져 눈부심을 막아주는 자동차 후사경(백미러), 한여름에는 커튼을 친 것처럼 햇빛을 막아 냉방비를 아껴주는 유리창….



SF영화에 등장할 법한 이런 기술들이 머지않아 상용화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유리창 투명도를 최대 90%까지 빠르게 바꿀 수 있는 새 ‘광(光)셔터’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8나노미터(㎚, 1㎚=10억 분의 1m) 크기의 작은 입자구조체 위에 변색 물질을 붙인 뒤, 전기를 연결해 색을 바꾸는 방식이다. 입자 크기가 작으면 비표면적(표면적/부피)이 넓어진다. 그만큼 변색물질을 많이 촘촘히 붙일 수 있어, 변색에 필요한 이온 이동거리가 짧아진다. 기존 상용제품이 변색에 수 초에서 수 분이 걸렸던 데 비해, ETRI의 것은 불과 0.1초면 색이 바뀌는 것은 이런 이유다. 류호준 ETRI 자연모사 I/O 인터페이스연구실장은 “전원이 꺼져도 정보가 유지되는 쌍안정성(bistability)이 우수하고 전력소모량도 3V 내외로 아주 낮다”고 밝혔다.



이 기술을 자동차 후사경, 블라인드 유리창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미국 에너지부(DOE)에 따르면 광차단 기능이 있는 스마트 윈도를 사용하면 빌딩 에너지 사용량을 40% 이상, 관리비를 25%까지 아낄 수 있다. 연구진은 검은색·청색 외에 빨간색ㆍ녹색 광셔터도 만들 예정이다. 이런 변색 창에 문자 정보를 표시하는 기술도 2016년 말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김한별 기자 idstar@joongang.co.kr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