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맹물수능·돈스쿨·빨대족·앵그리맘… 2014 교육 신조어

올해 교육 분야에선 ‘맹물 수능’, ‘앵그리맘’, ‘돈스쿨’ 등 신조어가 주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업체 윤선생은 11일 ‘2014 교육분야 신조어’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입시 분야에선 올해 유독 쉬웠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반영한 ‘맹물 수능’과 입시제도가 자주 바뀔 때마다 수험생만 피해를 본다는 뜻의 ‘마루타 수험생’ 등의 용어가 회자됐다. 원하는 대학에 들어가기 위해선 실제 학년보다 4개 학년을 선행하면 붙고, 3개 학년을 선행하면 떨어진다는 뜻의 ‘4당 3락’도 언급됐다.



심각한 취업난도 신조어에 반영됐다. 취업난으로 직장을 구하지 못해 계속 부모님의 경제적 지원을 받는 ‘빨대족’, 취업하기 위해 영어에 공들이는 가난한 대학생을 비유한 ‘잉글리시 푸어’가 대표적이다. 학비가 연간 2000만원에 달하는 로스쿨을 지적한 ‘돈스쿨’ 등 신조어도 생겼다.



세월호 사건 등 부조리한 사회 이슈에 적극적으로 발언하고 대응하는 40∼50대 주부를 뜻하는 ‘앵그리 맘’도 신조어로 꼽혔다. 이 밖에 일부 지역에서 유행처럼 번진 영재학교 입시 열풍을 고시에 빗댄 ‘영재 고시’, 숲(Forest)을 체험하며 자연을 배우는(Education) ‘포레듀케이션’ 등이 포함됐다. 윤선생 측은 “치열한 입시 경쟁, 심해진 취업난, 교육 트렌드 변화가 신조어에 고스란히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