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의 얼굴 조윤희, 남장해도 '잘생쁨' 묻어나…남녀 홀리는 매력 뭐길래

‘왕의 얼굴 조윤희’ [사진 KBS2 왕의 얼굴]




‘왕의 얼굴’ 조윤희가 남장과 여장을 오가며 시청자들에게 매력을 뽐내고 있다.



KBS 2TV ‘왕의 얼굴’(극본 이향희 윤수정, 연출 윤성식)에서 조윤희는 조선시대 신분제 사회 속에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려는 여성 ‘김가희’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조윤희는 극에서 폐서인이 된 광해(서인국)과 재회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 상황에 처해있다. 조윤희는 회가 거듭될수록 본연의 단아한 규수로는 남성 시청자들을, 남장을 하면 ‘잘생쁨(잘생김과 예쁨의 합성어)’으로 여성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특히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를 연기 해왔던 조윤희의 이번 변신은 그야말로 ‘조윤희의 재발견’이라고 볼 수 있다. 시청자들 역시 관련 게시판을 통해 조윤희에게 김가희 안성맞춤이란 평을 보내고 있다.



왕의 얼굴 조윤희는 추운 날씨 속에서도 경기도 안성, 경상북도 문경 등을 오가며 촬영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애정이 큰 만큼 불태우고 있다는 후문.



조윤희가 출연하는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정쟁 속에서 끝내 왕으로 등극하는 광해의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담아낸 ‘감성팩션 로맨스활극’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왕의 얼굴 조윤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