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채영, 가슴 '뻥' 뚫린 옷 입고 요염 눈빛 쏘며 "흘리는 중"

‘이채영’.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이채영이 ‘하녀들’에서 조선 최고의 기녀 역할을 꿰찼다.



JTBC 새 금토 드라마 ‘하녀들’ 제작발표회가 10일 서울 중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렸다. ‘하녀들’을 연출한 조현탁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오지호, 정유미, 김동욱, 이이경, 전소민, 이채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이채영은 “내 역할은 조선시대 연예인이다. 어떻게 하면 모든 남정네들의 마음을 사로잡을까 고민했는데 뭘 해도 안 될 것 같다”고 역할을 소개했다.



이어 이채영은 “굉장히 다양한 남자 배우들과 썸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채영은 “썸을 만들기 이해 최대한 요염하게 뭔가 있어 보이게 눈빛을 마구 흘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썸‘이란 이성과 사귀려고 관계를 가져나가는 단계를 일컫는 신조어다.



극중 이채영은 태종실록에 등장하는 실존 인물로 당대의 내로라하는 정승 판서들이 그녀를 차지하기 위해 공개적인 싸움판을 벌였을 정도로 유명세를 탔던 기녀 가희아 역을 맡았다. 반가의 여인 못지않은 고고한 기품과 드높은 콧대를 가진 VIP 전용 기루를 운영하는 여성이다.



한편 ‘하녀들’은 엇갈려 버린 신분과 피할 수 없는 운명에 맞서 거침없이 나아가는 청춘남녀들의 뜨거운 로맨스로 오는 12일 오후 9시 45분 처음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채영’.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