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자 튀김 원조 논란, "프렌치 프라이아닌 벨지언 프라이"…줄리안의 생각은?









감자 튀김 원조 논란이 화제다.



감자 튀김의 원조 자리를 놓고 프랑스와 벨기에의 국가 대항전이 벌어졌다. 최근 벨기에가 감자튀김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해 달라고 신청할 계획이라고 다수의 외신들이 보도했다.



벨기에 문화유산 등재 관계자는 “프렌치 프라이가 아니라 벨지언 프라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벨기에나 프랑스나 유럽에서 감자 튀김은 대표적 서민 음식이다.



두께가 1㎝ 이상의 직사각형 모양으로 원뿔 모양 종이 봉지에 담아 먹고 주로 마요네즈를 곁들이는 음식이다.



벨기에 사람들은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벨기에의 왈로니아 지역에서 감자 튀김을 처음 먹어본 미군이 왈로니아를 프랑스로 착각해 ‘프렌치 프라이’로 잘못 소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17세기에 벨기에 브뤼셀 브뤼셀 남쪽 나뮈르 지역 사람들이 우연히 감자 튀김을 개발했다는 것이 벨기에 사람들의 주장이다. 이 지역의 뫼즈 강이 얼어붙어 물고기를 잡을 수 없게 되자 어부들이 대신 감자를 작은 물고기 모양으로 잘라 튀겨 먹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프랑스에서는 벨기에 원조설에 맞서 프랑스 대혁명 때 센강의 퐁뇌프 다리에 처음 등장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감자 튀김을 둘러싼 원조 논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2년 말에는 양국의 역사학자들이 브뤼셀에서 이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기도 했다.



이 토론회에 참석했던 프랑스의 역사가 마들렌느 페리에르는 “1789년 프랑스 혁명 직후 노점상들이 팔았다는 기록이 있다”며 프랑스가 원조임을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비정상회담에 출연 중인 벨기에 남성 줄리안은 이 프로그램 ‘세계의 요리’ 편에서 “벨기에는 감자튀김과 홍합탕 요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감자 튀김 원조 논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