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토부 "조 부사장 나와라", 대한항공 "내일은 어렵다"

국토교통부가 '땅콩 회항' 논란의 중심에 있는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12일 오전 10시까지 출두하라고 통보했다고 11일 밝혔다. 대한항공 측은 이에 대해 "내일 출두는 어렵지만 사실관계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응답했다.



이광희 국토부 운항안전과장은 11일 기자들과 만나 "언제까지 나오겠냐고 재차 답을 요구했지만 아직 답이 없었다"면서 "직접조사에 임해줄 것을 재차 강력히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조 부사장이 정당한 사유 없이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관련법에 따라 벌금 500만원의 처분을 내릴 수 있다. 다른 강제 수단은 없다.



대한항공은 현재까지 국토부의 조 부사장의 출두 요청은 물론 승객 명단과 당일 관제녹음이나 운항관리사와의 교신 내용을 제출하라는 지시를 따르지 않고 있다.



이 과장은 "승무원 간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어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당시 탑승객에 대한 참고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틀 전 항공사에 승객 명단과 연락처를 요청했으나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탑승객 본인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국토부는 이번 사건이 알려진 지난 8일 8명의 조사팀을 구성하고 조사를 시작해 기장·사무장·객실승무원 등 10명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김혜미 기자 cre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