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병국, "자원외교 국조, 미래 못 본 것"

새누리당 정병국 의원은 11일 정치권에서 논의 중인 자원외교 국정조사에 대해 “자원외교는 벤처사업과 마찬가지로, 단기간 내에 어떤 결과를 놓고 이러니저러니 얘기하는 것은 몇십 년을 내다보고 투자해야될 부분들을 위축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문제가 있는 양 정치적으로 접근해선 미래를 내다보고 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정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이명박계 중 한 명이다.



정 의원은 “(자원외교 국정조사는) 시기 상조로, 10개 투자해서 1개만 성공해도 대박 났다는 게 자원외교”라며 “정권이 바뀌었다고 정책을 바꾸거나 소홀히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익을 남겼느냐, 손해를 봤느냐는 걸 따지는 게 국정조사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4대강 사업이 국정조사 대상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 그는 “4대강 사업의 수혜를 보고 있는 지역(경기 양평ㆍ가평)의 의원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지역에서 4대강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다”며 “처음부터 정치적 공세가 강한 주장이었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