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리스마스 1인용 케익 등장





1인 가구가 늘면서 크리스마스에도 '나홀로 파티족(族)'을 위한 1인용 케익이 등장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올해 처음으로 프로마쥬블랑치즈(1만2000원)’, ‘레드벨벳(사진·1만2000)’, ‘미니 파네토네’(7000원) 등 미니 케익 3종을 선보였다. 미니 케익은 1~2인 가구나 연인들을 위한 것으로 크기가 일반 케익 대비 50~60% 수준이다. 가격도 1만원 전후로 저렴한 게 특징이다. 세븐일레븐은 또 ‘몽블랑’(2만8000원), ‘미고 쇼콜라’(3만원) 등 일반 케익 5종과 ‘나뚜르’ 아이스크림 케익 6종을 포함해 총 20여 종의 크리스마스 상품을 판매한다. 케익은 오는 12일까지 사전 예약 받으며 23~25일 중 원하는 날짜에 찾아가면 된다. 이 기간 동안 점포에서 직접 구매할 수도 있다.



크리스마스 시즌, 멀리 있는 지인들에게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택배 전용 상품도 운영한다. 상품은 녹차, 블루베리 등 9가지 맛으로 구성된 마카롱 세트(3만5000원)와 서울 3대 빵집 나폴레옹 과자점에서 만든 프랑스 프리미엄 쿠키 세트 2종(3만5000원~5만2000원), 수제초콜릿세트(3만5000원) 등 이다. 오는 19일까지 점포에서 택배 주문을 하면 원하는 날짜와 장소에서 수령 가능하다. 임지현 세븐일레븐 푸드팀 MD(상품기획자)는 “편의점의 주된 수요층인 1인 또는 2인 가구들을 위해 소 용량 케익을 확대하고 가격 부담을 덜기 위해 할인 혜택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