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라, 어두운 조명 아래 타투 위해 상의 탈의…무슨 그림 그렸나?

‘보라’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씨스타 보라가 등에 문신하는 모습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게시판에는 ‘씨스타 보라 피에로 문신 중’이라는 제목으로 한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보라는 어두운 조명 아래 상의를 탈의한 채 오른쪽 등에 커다란 피에로 문신을 새기고 있다.



해당 문신은 과거 씨스타가 ‘나 혼자’로 활동한 당시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새긴 타투다.



한편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유병재는 MC들은 “걸그룹 씨스타 효린은 어떠느냐”는 질문에, “효린보다는 보라 정도가 괜찮을 것 같다”말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보라’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