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신은미 토크 콘서트, 일베 하다가 테러까지 우려했던 일이 현실화"

‘신은미 토크 콘서트’. [사진 YTN 화면 캡처]




신은미 토크 콘서트에 고등학교 3학년 생이 인화물질을 던진 사건을 두고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우려를 나타냈다.



진중권 교수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일베 하다가 테러까지 우려했던 일이 현실화”라며 짤막하게 논평했다.



앞서 10일 전북 익산시 신동 성당에서 재미교포 신은미(53·여)씨와 황선(40·여) 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이 진행한 통일 토크 콘서트가 강연 도중 불꽃놀이용 인화물질이 투척돼 행사가 중단되고 청중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화학물질을 투척한 용의자는 익산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오모(18·고3)군으로 밝혀졌다.



오근은 인화물질이 든 냄비를 가방에서 꺼내 번개탄과 함께 불을 붙이고 연단 쪽으로 향하다가 다른 관객에 의해 제지당했다. 오군은 품 안에서 황산과 질산칼륨 등이 섞인 가연성 액체가 담긴 양은냄비를 꺼내 불을 붙였다. 오군은 불이 붙은 냄비를 양손에 들고 앞쪽으로 나가다 옆 사람의 제지를 받았고 냄비가 바닥에 떨어지면서 “펑” 하는 소리와 함께 불꽃이 튀었다. 매캐한 연기가 치솟아 청중 200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화상을 입은 부상자는 원광대 이모(60)교수와 민원연대 곽모(37)씨등 2명이고, 정의구현사제단 박창신 신부(73)는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와 황씨는 사고 직후 대피해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



오군은 강연 도중 신씨에게 질문하겠다고 손을 들었다가 거부당하자 이 같은 일을 저질렀고 인화성 물질이 튀어 강연을 듣던 관객이 머리와 손에 화상을 입었다. 이날 콘서트는 원광대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원광대가 장소 사용을 허용하지 않아 신동성당으로 옮겼다.



오군의 학교 관계자는 “평소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 활동 전력이 있었고 학교에서 여러 차례 ‘일베’ 활동 제지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최근 우익 단체는 이 토크 콘서트를 종북 콘서트로 규정짓고 반대해 왔으며 일베 역시 그 단체 중 하나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은미 토크 콘서트’.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