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범키, 마약류 판매 사건 연루돼 수감 중…11일 두 번째 공판







힙합 가수 범키(30)가 마약류 판매 사건에 연루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11일 스타뉴스는 서울동부지검이 지난 10월 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범키를 구속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0월 초 마약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범키가 지인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범키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키는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으나 검찰은 검거된 투약자들의 진술과 계좌의 입출금 내역 등을 토대로 추가 수사를 벌여 범키를 중간 판매책으로 지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범키가 혐의를 인정하지 않자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구속 수사를 진행한 뒤 지난 10월 말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범키는 마약을 판매했다는 공소 사실을 일체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구치소에 수감 중인 범키는 11일 오후 서울동부지법에서 두 번째 공판을 앞두고 있다. 이날 공판에는 검찰이 신청한 증인에 대한 심문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2010년 그룹 투윈스로 데뷔한 범키는 지난해 ‘미친 연애’ ‘갖고 놀래’ 등의 곡을 음원차트 1위에 올리며 입지를 다졌다. 가인, 프라이머리, MC몽, 다이나믹듀오, 에픽하이 등 다양한 뮤지션들의 노래에 피처링으로 참여했으며 현재 자신의 소속사 브랜뉴뮤직 소속 가수들과 결성한 트로이의 멤버로도 활약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범키’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