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직 선택 기준 1위, '돈'인 줄 알았더니 '환경'…'의외'

‘이직 선택 기준 1위’. [중앙포토]
이직 선택 기준으로 직장인들이 ‘업무환경’을 1위로 꼽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이직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선택기준으로 ‘업무환경’을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출판사 ‘지식너머’와 함께 남녀 직장인 60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선택의 순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직 선택 기준 1위로 ‘업무환경’을 우선시했다.



이직 선택 기준 1위는 ‘업무환경’으로 32.8%를 차지했다. 이어 ‘높은 연봉’(26.2%), ‘비전과 전망’(19.3%), ‘회사 안정성’(16.3%), ‘인간관계’(4.3%), 기타(1.0%) 등의 순이었다.



‘직장생활 만족도가 가장 떨어지는 순간’에 대한 질문에는 ‘일이 적성에 안 맞거나 재미가 없을 때’가 28.5%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일에 쫓겨 개인생활을 신경쓰기 힘들 때’(24.7%), ‘일하는 것에 비해 연봉이 너무 작다고 느낄 때’(20.0%), ‘아무리 열심히 해도 상사가 나를 인정해주지 않을 때’(17.8%), ‘잘나가는 동료나 후배 등에 비해 자꾸 뒤처지는 느낌을 받을 때’(7.8%) 등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선택 사항’으로는 ‘연애, 배우자 등 결혼 관련’이 39.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입사, 이직 등 취업 관련’(33.8%) ‘학교, 전공 등 진로 관련’(15.7%), ‘주식, 부동산 등 재테크 관련’(6.0%), ‘출산, 양육 등 자녀 관련’(3.2%) 등이 나왔다.



‘평소 선택에 가장 도움이 됐던 행동’으로는 ‘친구나 선후배 등에게 조언을 듣는다’는 응답이 27.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부모, 형제, 자매, 배우자 등 가족과 상담한다’(26.8%), ‘혼자 충분히 생각한다’(21.2%), ‘관련 기사나 카페, 블로그 등을 검색한다’(9.0%), ‘직장동료나 상사에게 자문을 구한다’(8.3%), ‘관련 강의를 듣거나 책을 읽는다’(6.2%)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직 선택 기준 1위’.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