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최태준, 탈모 고백에 김구라 "그럼 미니시리즈 못해" 단호





 

배우 최태준(23)이 탈모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내가 제일 잘나가’ 특집으로 그룹 엠아이비 강남, 걸스데이 혜리, 배우 최태준, 방송인 유병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 MC 김구라는 최태준에게 “월화나 수목 미니시리즈에 출연해야 하는 것 아니냐. 계속 일일드라마를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최태준은 “회사에서 일을 못 따오는 거죠”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김구라는 “최태준이 24살인데 드라마 ‘엄마의 정원’에서 결혼, 이혼, 불임까지 다 겪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남과 혜리는 최태준의 나이를 듣고 “말도 안 돼”라며 크게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최태준의 나이를 들은 MC 규현은 “머리를 좀 내려야 하지 않나”고 말했고, 윤종신도 최태준을 보며 “이마가 정말 넓다”고 언급해 폭소를 유발했다.



규현과 윤종신의 언급에 최태준은 “탈모가 좀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러면 미니시리즈 드라마 못 간다”며 단호하게 잘라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태준.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